u파워볼,파워볼실시간,실시간파워볼,1.97배당,파워볼전용사이트,파워볼게임사이트,홀짝게임,파워볼게임,파워볼엔트리,파워사다리,동행복권파워볼,하나파워볼,엔트리파워볼,파워볼사이트,키노사다리,키노사이트,엔트리사이트,파워볼하는법,파워볼분석,파워볼사다리,파워볼,나눔로또파워볼,네임드파워볼,앤트리파워볼,파워볼재테크,파워볼중계,연금복권당첨번호,라이브스코어,스포츠토토,토토사이트,네임드사이트,파워볼결과,돈버는사이트,엔트리게임,파워볼픽스터,사다리게임,파워볼픽,파워볼당첨번호,파워볼구매대행,파워볼게임실시간,파워볼패턴,실시간파워볼게임,파워볼그림,자이로볼,파워볼유출,베트맨토토,배트맨토토,연금복권,나눔로또,파워볼대중소,파워볼예측,파워볼양방,파워볼게임하는법,파워볼게임사이트,하나볼온라인,파워볼메이저사이트,파워볼무료픽,파워볼놀이터,파워볼사이트추천,파워볼주소
파워볼실시간

파워볼게임사이트 앤트리파워볼 파워볼구매대행 추천주소 하는방법

페이지 정보

작성자 와인벤 작성일20-11-21 16:54 조회1회 댓글0건

본문


sky1.gif




As pandemic accellerates trend toward spending time alone, businesses adapt

Passersby stand in distance as they wait to cross a road at Gwanghwamun in Seoul. (Yonhap)
A streamer is broadcasting an online eating show, or mukbang.

Fans get their snacks and drinks ready, take photographs and share them on the streamer’s web page with stories and comments. The streamer goes over the photographs and reads comments as if they are having a table talk. The streamer holds up his glass and offers a toast to tens of thousands of viewers.파워사다리

Though they are e-connected, it somehow creates a sense of togetherness.

The increasing number of one-person households on top of the social-distancing norm of the pandemic has brought a lot of changes.

More people use online channels to shop and entertain themselves, and their spending patterns and areas of activities are becoming more private.

The number of one-person households has risen to 6.17 million in South Korea, according to data collected by Statistics Korea, and is expected to increase 150,000 annually over the next five years.

According to a KB Financial Group survey of some 2,000 one-person households in the nation’s metropolitan areas, around 60 percent of respondents said they are satisfied with living alone.

The report also showed that people living alone prefer to return home right after work or school during weekdays, forgoing social gathering that had been one of the signature aspects of Korean culture.

Five out of 10 respondents answered they went straight home, instead of meeting friends for dinner or for other social and leisure activities.

Last year, more than 70 percent of people in the same survey had said they spent some time outside before heading home. They would go to cultural events, grocery shopping, work out or meet their friends.

The average number of days that people spend outside during the weekdays this year decreased to 1.76, from 1.92, largely due to the COVID-19 pandemic, according to the report.

In the past, many Koreans were known to avoid eating alone, but individuals from one-person households ate alone 10 times a week on average in 2020, up from 9 times a week last year, according to KB Financial Group’s data.

If they did spend their time and money outside, it was usually at places close to their homes.


A social-distancing seating arrangement is made at a cinema in Yongsan-gu, Seoul. (Yonhap)
Rather be alone

The number of people using home workout services have risen. According to Kakao’s report this week, the use of home workout programs via its artificial intelligence speaker increased by around 50 percent in April from that of January -- before the coronavirus spread.

Users of on-demand services too are increasing. Rewhite is an operator of on-demand laundry applications, through which people can use services of nearby laundromats. This startup, which currently has 50,000 users with 420 partner cleaners, expects its partners to reach 1,500 next year.

The number of people going to the movies alone also has increased over the past decade.

Only 7.7 percent of moviegoers went alone in 2012, but this rose to 9.2 percent in 2014, 13.3 percent in 2016 and 17.1 percent in 2019, according to research by CJ CGV, the country’s largest cinema chain.

During the first three months this year, the proportion of people going to the movies alone soared to 26.04 percent, CGV said.

Local movie chains have been introducing new services to cater to the increasing number of solo cinema-goers.

Megabox’ Coex branch, for instance, earlier this year introduced single seats for visitors who have come alone. Another movie theater operator, Cine Q, opened in June a movie theater in Sindorim with all 30 seats separated from each other.

The district where people have gone to movies alone the most was Gangnam-gu with 2.7 million visitors, followed by Yongsan-gu with 0.8 million visits, according to data compiled by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Even Korea’s traditional kimjang culture that has represented the seasonal get-together has been changing.

During the fall, many families used to get together for kimjang, the process of making a family-sized batches of kimchi. However, the popularity of doing this as a communal activity is waning.

According to a local survey asked 2,845 households, around 56.2 percent of respondents said that they do would not make kimchi on their own, up by 1.3 percentage points from last year.

Respondents who said they would purchase ready-made kimchi this year too reached 62.6 percent, up by 4.6 percentage points from last year.

Local communities that used to organize gatherings for kimjang canceled their offline events this year. Companies also have begun introducing kimchi products targeting one-person households and small families. For instance, GS Retail’s convenience store chain GS25 this month introduced DIY kimchi kits with sizes for both one-person households and small households.


A social-distancing seating sign is put up at a cafe in Seoul. (Yonhap)
Together but privately

Of those who still wish to connect with their peers, many choose to do so more privately, if not online.

Kim Jae-hyun, founder and CEO of widely popular Danggeun Market, believe that people will continue to meet and gather physically, despite the technologies or the pandemic.

Danggeun Market operates a secondhand market app, which is designed to allow users to make purchases from sellers living nearby. The application also allows users to find small-sized groups for activities in their regions.

“While the barriers of time and space have dissipated with the advances of technology, it does not necessarily mean that the distance between the people has become narrower. That is why I believe that people will continue to consume diverse services or contents within their living communities,” Kim told The Korea Herald.

“People will continue to seek relationships with others in regions where they live, while using local services and make purchases nearby,” he said.

The number of users of the application has increased exponentially, largely as it allows consumers to feel more secure when making purchases from the communities that they belong to. The app had 12 million monthly active users as of October.

“Danggeun Market has received a lot of feedback from users who said they have become more attached to the areas they live in by using the application. Some people have used the application to find their lost pets, to find friends and to share information regarding restaurants, hospitals and other things. In particular, areas with high one-person household populations have shown a greater number of engagements and communications on the platform,” Kim said.

Meanwhile, many restaurants and bars that have usually bustled with people are suffering from falling demand. Instead, more small bistros and galleries allowing private dining or viewing are popping up to cater to the demand of those who wish to rent their time privately.


A woman celebrates a friend’s birthday via video call at home. (123rf)
According to a report by HS Ad, there has been rising demand for “speakeasy bars” in Korea in recent months.

Speakeasy bars were originally illicit establishments that served alcohol during the prohibition era (1920-1933) in the US.

While definitely not illegal in 21st-century Korea, these new types of restaurants here rely on word-of-mouth rather than full-fledged promotion, and often operate on a reservation-basis.

Jean Fri Go in Dongdaemun is one such place. Its exterior is disguised as a fruit shop but once stepping inside, it is revealed as a wine and whiskey bar, HS Ad said.

Similar concepts have been taken up by shared-kitchen businesses, one-table restaurants and galleries, and various “omakase” restaurants. Originating from sushi restaurants in Japan, omakases in Korea have the chefs directly serve sushi, beef and even tea to private groups of customers in private places.

By Shim Woo-hyun (ws@heraldcorp.com)

[네이버에서 코리아헤럴드 구독]

▶ KH Podcast ▶ KH Video



<ⓒKoreaHerald(www.koreaherald.com)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는 언론사에서 세계 섹션으로 분류했습니다.
"대규모 확산 시작…1-2차 넘는 전국적 규모 큰 유행 예상 중대기로"
"최근 1주일간 일평균 확진자 수도권 175.1명, 강원 16.4명"



반복되는 불안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6일 서울 강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223명 늘어 누적 2만8천769명이라고 밝혔다.
전날(208명)보다 15명 늘었다. 신규 확진자 수가 세 자리를 나타낸 것은 이달 8일(143명) 이후 9일째이며, 200명대는 사흘 연속이다.2020.11.16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방역당국은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다음 주에는 400명 이상, 내달 초에는 600명 이상 나올 수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상황총괄단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전파력을 뜻하는 감염 재생산지수 동향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유행의 예측지표인 감염 재생산지수가 1.5를 넘어서고 있다. 확진자 1명이 1.5명 이상을 감염시키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임 단장은 이어 "지금은 대규모 확산의 시작 단계이며 매우 심각하다"고 우려했다.

임 단장은 "현재의 확산세를 차단하지 못하면 대구·경북지역 유행과 8월 말의 수도권 유행을 뛰어넘는 전국적 규모의 큰 유행도 예상되는 중대기로"라고 말했다.

그는 "실내활동이 늘고 환기도 어려운 동절기가 되면서 계절적으로 바이러스의 억제가 더욱 어려워져 북반구의 대부분의 국가에서 감염이 늘어나고, 일부 국가의 경우 메일 수만 명에서 수십만 명까지 감염 폭증을 겪고 있다"며 "우리나라 유행이 그 정도 수준은 아니더라도 여태까지 우리가 겪은 가장 큰 규모의 유행에 직면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임 단장은 지역별 상황에 대해서는" 수도권과 강원권의 확진자 수 추세를 보면 곧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기준에 다다를 것으로 예측된다"며 "2단계 격상에 대해 관계부처와 지자체들이 거리두기 단계 기준과 다른 사항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선제적인 조치를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최근 1주일(11월 15∼21일)간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 수를 보면 수도권은 175.1명, 강원은 16.4명으로 두 지역 모두 현재는 1.5단계 범위(수도권 100명 이상, 강원 10명 이상)에 있으나 점점 2단계로 향하고 있는 상황이다.

거리두기 2단계는 ▲ 1.5단계 기준의 2배 이상 증가 ▲ 2개 이상 권역 유행 지속 ▲ 전국 300명 초과 가운데 하나를 충족할 때 올릴 수 있다.

방역당국은 거리두기를 2단계로 올려 지역 내 누적된 무증상·경증 환자 수를 통제할 필요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임 단장은 "전과 달리 현재 감염 양상은 전국적으로, 동시다발적으로 많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또 젊은 층이 많아지면서 무증상·경증 감염자도 많아졌다. 이들이 누적돼 현재의 확산세를 가져오는 원인 중 하나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임 단장은 유행을 최대한 억제하는 방법은 마스크와 거리두기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어떤 형태의 대면 접촉이건 간에 사람과의 만남을 줄이고 마스크를 올리지 않고는 현재의 확산세를 차단할 수가 없는 상황"이라며 "일상생활과 활동반경을 가급적 안전한 범위로 축소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다음 달 3일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을 앞둔 상황에서 전국 규모의 유행상황을 억제하기 위한 수칙도 제시했다.

임 단장은 "지역사회에 조용한 전파가 누적돼 있으므로 꼭 필요한 약속이 아니면 유행이 억제되는 시점까지 대면 모임과 약속을 취소해 주기를 바란다"며 "밀폐된 다중이용시설의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열·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출근과 등교를 하지 말고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신속하게 검사를 받아주길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dylee@yna.co.kr

▶코로나19 속보는 네이버 연합뉴스[구독 클릭]
▶[팩트체크]프듀101 문자투표요금 환불 가능?
▶제보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https://www.yna.co.kr/),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는 언론사에서 사회 섹션으로 분류했습니다.파워볼게임

삼성전자 ‘갤럭시S21’과 99% 유사하게 제작된 모형폰(목업폰) [출처:아이스유니버스 트위터(@UniverseIce)]

삼성전자 ‘갤럭시S21’과 99% 유사하게 제작된 모형폰(목업폰) [출처:아이스유니버스 트위터(@UniverseIce)]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삼성전자 차기작 ‘갤럭시S21’의 실제 모습과 99% 일치하는 ‘모형폰’이 유출됐다. 갤럭시S21은 내년 1월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삼성전자 내부 소식에 정통한 유명 트위터리안 아이스유니버스(@UniverseIce)를 통해 삼성전자 갤럭시S21 목업(MOCKUP)폰이 공개됐다.

목업폰은 실물과 동일하게 만든 모형 제품이다. 이번 목업폰은 갤럭시S21 전용 스마트폰 케이스 제작용으로 만들어졌다. 실제품에 맞춤형으로 사용하는 케이스인 만큼, 사전 목업폰은 실제 제품과 99% 이상 유사하게 제작된다.

목업폰 디자인을 보면, ‘갤럭시S21’의 후면 카메라는 전작인 ‘갤럭시S20’과 동일한 직사각형 형태의 이른바 ‘인덕션’ 모듈이 사용됐다. 전작과 비교해 모듈의 두께가 눈에 띄게 얇아져 카메라가 툭 튀어나온 것을 뜻하는 ‘카툭튀’를 크게 개선한 것으로 보인다.

모서리의 둥근 곡선 등 제품의 ‘아웃라인’ 등이 그동안 외신 등이 내다본 갤럭시S21의 예상이미지와도 유사하다.


삼성전자 ‘갤럭시S21’ 예상이미지 [출처:유튜브(톰가이드)]


한편,갤럭시S21은 아이폰12의 유일한 대항마로 불릴 만큼 역대급 스펙을 자랑한다.

갤럭시S21(6.2인치)과 갤럭시S21플러스(6.7인치), 갤럭시S21울트라(6.8인치) 3가지로 출시된다.

최상의 울트라 모델은 1억800만화소 역대급 카메라로 주목 받았던 전작을 뛰어 넘는 카메라 성능에 최고 사양의 디스플레이가 탑재된다. 여기에 갤럭시노트 시리즈의 상징인 S펜 지원 기능까지 추가된다. 결국 가격이 제품 흥행에 최대 변수가 될 전망이다.




sjpark@heraldcorp.com

▶환경적 대화기구 '헤럴드에코'
▶밀리터리 전문 콘텐츠 ‘헤밀’
▶헤럴드경제 네이버 채널 구독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는 언론사에서 IT 섹션으로 분류했습니다.
[한겨레21] 책으로 배운 생물학, 몸으로 겪은 생물학
자궁내막세포로 인해 일어나는 일들

월경성 기흉, 자궁내막세포가 횡격막 지나
흉강까지 올라가 폐에 달라붙어 생기는 질환
심한 경우 심장 영향 미쳐 응급상황 생길 수도

난소 표면에서 호르몬 신호를 받아 난포가 부풀어 오르고 그 안에서 성숙한 난자가 배출되는 순간이 배란이다. Life of Medicine


어린 시절, 지방으로 발령받은 아빠를 따라 처음 서울을 벗어나 경남 통영 바닷가 근처에 살게 되었습니다. 원래 보던 풍경과 너무 달랐지만 그만큼 예뻤기에 거기가 낯선 곳이라는 생각조차 못한 채 며칠을 보냈습니다. 여기는 낯설고 나는 이곳의 이방인이라고 느끼게 된 결정적 계기는, 새로 전학한 학교에서의 첫날이었습니다. 한 학년에 한 반밖에 없는 작은 시골 학교라 전교생이 거의 알고 있는 그곳에 뚝 떨어진 저는 확실히 이질적인 존재였겠지요.

아이들은 쉬는 시간마다 다가와 끊임없이 말을 붙였습니다. 그때 얼마나 놀랐던지요. 저는 그 아이들의 말을 반도 알아듣지 못했습니다. 태어나서 처음 들은 경상도 사투리는 아주 낯설었습니다. 그들의 어투는 원래 듣던 것보다 크고 높고 억세서, 아이들이 내게 싸움을 걸려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당황했습니다. 조금 무섭기도 했고요. 원래 살던 곳에 다시 가고 싶다는 생각을 처음 했습니다. 나는 내일 또 이곳에 어떻게 와야 할까요, 과연 나는 이곳에 적응할 수 있을까요?

낯선 곳으로 이사하기


원래 살던 익숙한 곳을 떠나 낯선 곳에 정착해 살아간다는 건 쉬운 일이 아닙니다. 사람에게는 그저 새로운 환경과 사람에 익숙해지고 적응하는 시간이 필요할 뿐이지만, 우리 몸을 구성하는 세포 수준에선 전혀 다른 일이 벌어집니다. 우리 몸의 세포는 모두 하나의 수정란과 그로부터 유래된 소수의 줄기세포에서 시작된, 동일한 유전적 기원을 가졌지만 발생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점차 분화해 완전히 다른 형태와 기능과 수명을 지닌 세포로 나뉩니다.

한 예로 적혈구와 신경세포를 볼까요? 적혈구는 가운데가 눌린 원반 모양으로 오목한 부위에 산소를 담아 운반하는 구실을 합니다. 수명은 4개월 정도고 골수에서 만들어져 비장에서 파괴되는 과정을 계속합니다. 신경세포는 몸체를 중심으로 하나의 긴 줄기와 여러 갈래 작은 잔뿌리가 뻗어나간 형태로, 각각의 부속지는 다른 세포와 연결돼 신호를 주고받습니다. 신경세포는 일단 안정적으로 자리잡은 뒤 평생 분열하지 않으며 죽어도 새로 보충되지 않습니다.

이렇게 우리 몸을 구성하는 세포 200여 종은 도저히 한 기원에서 갈라져 나왔다고는 생각하지 못할 만큼 서로 다릅니다. 하나의 유전정보를 가지면서도 서로 이렇게 다른 이유는, 각각의 세포가 전체 유전체 속에 든 정보에서 자신이 필요한 부분만을 골라 발현하고 나머지는 꼭꼭 숨겨두기 때문입니다. 이런 분화 과정을 거친 세포들은 각자 개성이 뚜렷하기에 신체의 다른 부위로 움직이지도 않고 다른 곳에 자리잡지도 않습니다. 아니, 애초에 자리잡지 못합니다.

대개의 세포는 자신이 원래 있던 자리에 고정되기에 다른 곳으로 움직이기 어려울뿐더러, 각각 다른 세포와 신호를 주고받으며 존재하기에 주변에서 감지되는 신호가 달라지면 스스로 사멸하기도 합니다. 또한 인체의 감시체계인 면역계가 잘못된 자리에 존재하는 세포를 찾아내 제거합니다. 이런 세포의 자리 지킴은 개체의 항상성을 위해 매우 중요합니다.

머리카락을 만드는 모근 세포가 돌아다니다가 뇌 속에서 자라난다든가, 빛을 감지하는 망막세포가 피부에서 발현한다든가 하면 개체의 일상은 엉망진창이 되는 것을 넘어 애초에 생명을 유지하는 일 자체도 어려워질 테니까요. 그래서 대개 세포는 자신이 태어난 곳에서 우직하게 버티며 묵묵히 자기 일을 수행합니다.

복강으로 흘러 들어간다면


드물게 신체의 있던 자리에서 벗어나 다른 곳에 자리잡는 세포도 있습니다. 바로 자궁내막세포입니다. 기사를 검색하다가 우연히 월경 때마다 가슴통증과 호흡곤란에 시달리던 여성의 사례를 보았습니다. 이 여성은 주기적으로 반복되는 기흉 증상에 시달리다가 정밀검진 결과 ‘월경성 기흉’ 진단을 받습니다.

기흉이란 폐에 생긴 구멍으로 공기가 새면서 늑막강(가슴막안)에 공기가 차는 질환입니다. 내인으로 생기기도 하고 외상으로 다량의 폐포가 터지면서 생기기도 합니다. 늑막강에 쌓이는 공기의 양이 늘어날수록 폐가 눌려 제 기능을 못하므로, 환자는 찌르는 듯한 흉통과 호흡곤란을 느끼며, 심한 경우 심장에까지 영향을 미쳐 응급상황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치료는 흉관을 삽입해 늑막강의 공기를 배출시켜 다시 폐가 부풀어 오르도록 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종종 영화나 드라마에서 급박한 상황을 연출하기 위해 기흉 환자를 등장시킵니다. 가뜩이나 숨을 못 쉬는 환자의 갈비뼈 사이에 일부러 구멍을 뚫어야 한다는 설정이 긴박함을 불러일으키니까요.

월경성 기흉이란 원래 자궁 안쪽에 있어야 하는 자궁내막세포가 횡격막을 지나 흉강까지 올라가 폐에 달라붙어 생기는 질환입니다. 앞선 칼럼(제1335호 ‘왜 임신과 출산은 아파야 할까’)에서 말했듯, 자궁내막세포는 여성의 배란주기에 반응해 배란기 이후 계속 부풀어 올랐다가 임신 신호가 감지되지 않으면 파괴돼 떨어지고, 다시 다음 배란 신호에 반응해서 부풀어 오르는 일을 반복합니다. 이 호르몬 신호에 대한 반응은 매우 강력해서 자궁내막세포는 자신이 어디에 있든 상관없이 이 일을 반복합니다.

그런데 이상합니다. 자궁은 둥근 주머니 형태이며 그와 연결된 통로인 질은 몸밖으로 통할 뿐 복강 내부로 열려 있지 않은데 어떻게 자궁내막에 있어야 하는 세포가 자궁 밖으로 떨어져나와 이리저리 옮겨다니는 것일까요? 그 비밀은 난관에 있습니다.

자궁에서 뻗어나와 난자를 받아들이는 난관은 난소에 붙은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는 난소 근처에 닿아 있을 뿐 붙어 있지 않습니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배란주기마다 달걀만 한 난소의 어디에 있는 미성숙 난포가 배란 신호를 받아들여 성숙한 난자가 되어 배출될지 알 수 없습니다.

난관은 매우 가늘어서 난관이 난소에 붙어 있다면 난자가 난소를 통과해 난관 쪽 통로로 이동해야 자궁으로 갈 수 있습니다. 하지만 난포는 대개 난소 표면에서 부풀어 오르기에 배출된 난자가 다시 난소를 통과해 움직이기는 어렵습니다. 따라서 난관은 난소와 떨어진 상태로 늘 근처에서 대기하다가 배란이 가까워지면 부풀어 오른 난포 쪽으로 이동해 배출되는 난자를 마치 진공청소기처럼 흡입해서 자궁 쪽으로 빨아들입니다.

이렇게 난소 표면을 이리저리 훑으면서 난자를 빨아들여야 하기에 난관은 난소에 고정돼 붙어 있을 수 없습니다. 이런 분리형 구조는 난관이 난자를 정확히 빨아들이기 위해서는 꼭 필요한 구조이지만, 고정되지 않고 틈이 있기에 종종 자궁내막에서 떨어져나온 세포가 난관 쪽으로 밀려나가 그 사이의 공간을 통해 복강으로 유출되는 의도치 않은 결과를 가져옵니다.

폐, 위장, 코점막에 달라붙기도


자궁벽에서 떨어진 자궁내막세포는 바로 죽지 않습니다. 월경혈을 관찰한 결과, 그 속에 아직 생명 반응을 보이는 세포가 관찰됐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그래도 상관없습니다. 몸밖에 나온 이상 그 운명은 더 길게 이어지지 못하니까요. 하지만 난관을 거슬러 복강 쪽에 나온 세포의 운명은 조금 달라집니다. 이들은 근처 조직에 달라붙어 생명활동을 이어갈 수 있거든요.

자궁을 나온 내막세포가 주로 달라붙는 조직은 난관 근처의 난소나 자궁을 붙잡는 인대, 대장 등 근처 조직입니다. 드물게는 가슴과 배를 내부에서 구분해주는 횡격막 사이에 난 작은 틈을 지나 흉강으로 올라가 폐에 달라붙거나 위장, 신경계, 심지어 코점막에서 발견됐다는 기록도 있습니다.

어쩔 수 없는 해부학적 구조 때문에 자궁내막세포가 떨어져나오더라도 다른 곳에 붙지 않거나, 다른 곳에 안착하더라도 면역반응을 통해 제거되면 문제가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자궁내막세포는 어떤 이유에서인지 자궁이 아닌 곳에서도 달라붙어 자랄 수 있습니다.

심지어 이들은 정체성이 너무나 뚜렷합니다. 자궁내막세포는 자신이 달라붙은 조직이 어디인지 상관없이 배란주기의 호르몬 신호에만 반응해 증식했다가 떨어져나가고 다시 증식하는 과정을 반복합니다. 그러다보니 자궁내막세포가 붙은 곳은 월경주기에 따라 부풀었다가 떨어져나가고 다시 부풀어 오르는 과정이 반복됩니다. 다시 말해 자궁내막세포가 자리잡은 조직에선 주기적으로 상처가 생겼다가 회복되는 현상이 반복되는 거죠. 이 과정에서 상처를 치료하기 위해 덧자란 조직이 엉켜 유착을 일으킵니다.

자궁내막증이 동반하는 이상 증상 중 대표적인 것이 심한 생리통과 난임입니다. 유출된 자궁내막세포가 자궁을 붙잡는 주변 인대와 골반 조직에 달라붙어서 유착되면 월경 통증이 심할 수 있고, 난소 혹은 난관에 달라붙어 자라나면 배란과 난자의 이동을 방해해 난임이 될 가능성이 커집니다. 드물게 소화기관에 달라붙으면 장의 유착이나 폐색, 천공을 유발할 수 있고 폐에 달라붙으면 월경성 기흉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몸이 주기적으로 하는 이야기 읽어야


자궁내막증은 원활한 난자 수집을 위한 해부학적 구조와 상대를 잘 구별하지 않는 자궁내막세포의 특성이 우연히 맞아떨어져 일어난 질환입니다. 난임과 연결되지 않는 경우라면, 발견도 진단도 매우 늦어 이상이 한참이나 진행된 뒤 발견되곤 합니다.

사실 자궁내막증은 월경주기에 반응해 증상이 심해지기에 조금만 주의해 관찰하면 그 주기성을 알아차리기 어렵지 않은데도 말이죠. 그래서 수년간 반복된 기흉으로 고생했으나, 전문적 진단이 늦어져 근본 치료를 받지 못했던 여성의 이야기는 더욱 안타깝게 다가옵니다.

우리는 타고난 해부학적 구조를 바꿀 수도, 세포의 본원적 특성을 바꿀 수도 없습니다. 하지만 몸이 주기적으로 이야기하는 신호를 읽어낼 수는 있습니다. 그 작은 신호에 조금 더 귀 기울여주는 이가 늘어나길 바랍니다.FX시티

이은희 과학커뮤니케이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코로나19 기사 보기▶전세 대란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는 언론사에서 생활 섹션으로 분류했습니다.

(서울=뉴스1) 이성철 기자 = 21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세월호참사 7주기까지 성역 없는 진상규명, 4.16진실버스2 출발 기자회견'에서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관계자들이 4.16진실버스 운행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2020.11.21/뉴스1

groot@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