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파워볼,파워볼실시간,실시간파워볼,1.97배당,파워볼전용사이트,파워볼게임사이트,홀짝게임,파워볼게임,파워볼엔트리,파워사다리,동행복권파워볼,하나파워볼,엔트리파워볼,파워볼사이트,키노사다리,키노사이트,엔트리사이트,파워볼하는법,파워볼분석,파워볼사다리,파워볼,나눔로또파워볼,네임드파워볼,앤트리파워볼,파워볼재테크,파워볼중계,연금복권당첨번호,라이브스코어,스포츠토토,토토사이트,네임드사이트,파워볼결과,돈버는사이트,엔트리게임,파워볼픽스터,사다리게임,파워볼픽,파워볼당첨번호,파워볼구매대행,파워볼게임실시간,파워볼패턴,실시간파워볼게임,파워볼그림,자이로볼,파워볼유출,베트맨토토,배트맨토토,연금복권,나눔로또,파워볼대중소,파워볼예측,파워볼양방,파워볼게임하는법,파워볼게임사이트,하나볼온라인,파워볼메이저사이트,파워볼무료픽,파워볼놀이터,파워볼사이트추천,파워볼주소
FX시티

파워볼픽 동행복권파워볼 파워볼게임사이트 배팅 분석법

페이지 정보

작성자 와인벤 작성일20-11-21 17:00 조회1회 댓글0건

본문


st0.gif





"The Inner Scar," a French film directed by Philippe Garrel (MMCA)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will screen films starting Friday that shed light on the ordinariness of everyday life that has gone missing due to the pandemic.

“Intermission 2020” will run through Dec. 6 at the MMCA’s Seoul venue, presenting seven indie films by French director Philippe Garrel, Lithuanian American filmmaker Jonas Mekas and American director Anne Charlotte Robertson.

“Intermission,” launched in 2014, takes place between regular sessions of MMCA Film & Video to provide opportunities to watch films that were well received during the previous session. “Intermission 2020” was originally planned for spring this year but was delayed due to the pandemic. 하나파워볼


The official poster for "2020 Intermission" (MMCA)
The theme of “Intermission 2020” is “everyday life,” and the event will showcase independent films that reflect on ordinary things people used to enjoy before the pandemic started, including simple activities with friends and family.

The program will include Garrel’s “The Inner Scar,” “She Spent So Many Hours Under the Sun Lamps” and “The Secret Child”; and Mekas’ “Walden: Diaries, Notes, and Sketches,” “Lost, Lost, Lost” and “Out-Takes from the Life of a Happy Man.”

Both artists were introduced to South Korean audiences in earlier MMCA exhibitions: “Philippe Garrel: A Dazzling Despair” in 2016 and “Jonas Mekas: Again, Again, It All Comes Back to Me in Brief Glimpses” in 2018.

Robertson was briefly introduced in 2018 with the five-day event “Dear Cinema 2: Anne Charlotte Robertson.” At “Intermission 2020,” Robertson’s “The Five Year Diary” will be showcased -- a visual journal that shows the director’s life, changes to her face and body, and thoughts about her relationships with the people around her. The film is approximately 36 hours long and spans the years from 1981 to 1997, but the program will show six reels of the film.

The screening schedule can be viewed at the MMCA’s official website, mmca.go.kr. Advance reservations are required and can be made through the website. Following the tightened social distancing rules that went into effect Thursday, the MMCA is limiting the audience to 50 percent of its capacity.

By Park Yuna (yunapark@heraldcorp.com)

[네이버에서 코리아헤럴드 구독]

▶ KH Podcast ▶ KH Video



<ⓒKoreaHerald(www.koreaherald.com)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는 언론사에서 세계 섹션으로 분류했습니다.

"매우 심각한 상황…전국적 대유행 중대기로"
"12월 초, 일일 신규 확진 600명대 넘을 수도"
"1·2차 유행 뛰어넘는 전국적 큰 유행 예상"
"곧 거리 두기 2단계 격상 기준 다다를 것"
[앵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환자는 386명으로 4백 명에 가까워졌습니다.

방역 당국은 1·2차 유행을 뛰어넘는 대규모 확산의 '중대기로'에 서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강정규 기자!

꺾일 줄 모르는 코로나19 확산세, 정부도 매우 심각한 상황으로 보고 있군요?

[기자]
"매우 심각", "중대기로" 오늘 오후 중앙방역대책본부 브리핑에서 비장한 표현이 쏟아졌습니다.

방역 당국은 특히 현재 확산세를 차단하지 못하면 대규모 확산이 불가피하다고 전망했습니다.

현재 감염 재생산지수는 1.5, 확진자 1명이 1.5명 이상을 감염시키는 상황인데, 이런 추세라면 다음 달 초, 일일 신규 확진자가 600명 이상이 될 수 있다는 겁니다.

또, 지금 확산세를 차단하지 못하면 지난 1·2차 유행을 뛰어넘는 가장 큰 규모의 대유행에 직면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거리 두기 2단계 격상에 대한 언급도 있었습니다.

최근 1주간 수도권의 일평균 확진자 수는 175.1명, 강원은 16.4명으로 점점 2단계 격상 기준에 가까워지고 있다는 겁니다.

거리두기 2단계는 ▲ 1.5단계 기준의 2배 이상 증가 ▲ 2개 이상 권역 유행 지속 ▲ 전국 300명 초과 가운데 하나를 충족할 때 올릴 수 있습니다.

방역 당국은 지역사회에 조용한 전파가 누적돼 있다며 꼭 필요한 약속이 아니면 취소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앵커]
오늘 집계된 확진자 현황도 정리해볼까요?

[기자]
오늘 0시 기준, 지역 발생이 361명, 해외유입 25명, 합쳐서 386명입니다.

지역 발생만 놓고 보면 73%의 환자가 수도권에 몰렸습니다.

서울에서 154명, 인천 22명, 경기 86명으로 수도권 합계 262명입니다.

오늘 서울시가 발표한 자체 집계는 156명인데, 지난 8월 26일 154명 이후 가장 많은 환자가 나온 날로 기록됐습니다.

비수도권은 99명으로 세종과 대구, 제주를 뺀 모든 지역에서 환자가 나왔습니다.

충남 19명, 강원도 14명, 전북과 전남에서 13명과 18명, 경북·경남 각각 8명과 11명 등입니다.

해외유입 확진자 25명 가운데 9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걸러졌습니다.

나머지 16명은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위중증 환자는 86명이고, 사망자는 2명 늘어 모두 503명이 됐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강정규 [liv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이 기사는 언론사에서 사회 섹션으로 분류했습니다.

웹툰 작가, 인기협 토론회서 호소…"신인작가 설땅 사라져"
(지디넷코리아=안희정 기자)"구글 인앱결제 강제로 콘텐츠 플랫폼사들이 수수료를 30% 내게 되면 그 비용은 소비자에게 전가 된다. 소비자들은 오른 가격으로 콘텐츠를 소비할까? 아니다. 콘텐츠를 골라 결제할 것이고, 결제할 것만 구분 하게 된다. 플랫폼사들도 흥행하는 작품만 선택을 할 수 있고, 그렇게 되면 시장이 축소돼 신인 작가의 등단 기회를 감소하게 된다. 이제 성장해가는 K웹툰을 위해서라도 정부와 국회에서 구글 인앱결제 방지법을 조속히 통과시켜달라."파워볼사이트

웹툰 '독고'를 만든 오영석 작가는 20일 한국인터넷기업협회가 개최한 '구글 인앱결제 강제 정책 확대에 따른 콘텐츠 산업의 피해 추정 및 대응방안' 토론회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구글 플레이 스토어의 30% 수수료 정책은 콘텐츠 시장을 축소시킬 뿐 아니라 신인 작가의 등단 기회도 박탈해버릴 수 있다고 우려했다.

오 작가는 "구글이 앱 매출의 30%를 수수료로 가져가는 것은 상가 주인이 월세뿐 아니라 매출의 30%까지 가져가는 꼴이 될 수 있다"며 "콘텐츠 가격이 오르고 시장이 점점 축소되면서 창작자들이 가야할 곳이 사라지게 될 것"이라고도 말했다.


오영석 작가

그는 "K웹툰은 이제 시작이고, 콘텐츠 시장을 키울 산업이지만, 구글 인앱결제 강제가 이 가능성을 차단할 수 있기 때문에 정부와 국회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지난 9월 29일 구글이 게임 앱에만 적용하던 인앱결제(IAP) 강제방식을 2021년부터 전체 디지털 콘텐츠 앱에 확대 시행하겠다는 정책을 발표함에 따라 구글 플레이스토어에 입점한 게임 외 디지털 콘텐츠 제공 앱 사업자는 인앱결제 강제와 30%의 수수료를 부담하게 됐다.

이 토론회는 구글이 우리나라 앱 마켓 시장에서 압도적 점유율을 갖고 있는 상황에서 인앱결제 강제정책의 확대는 콘텐츠 산업에 막대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며, 정부‧국회‧산업계‧학계‧시민단체 등은 구글의 인앱결제 강제정책 확대에 대응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 중인 가운데 마련됐다.

"모바일 콘텐츠 산업, 고용·성장 감소 시달리게 될 것"

이날 발제를 맡은 유병준 서울대 교수는 구글 인앱결제 강제로 인해 앱 매출 30%를 수수료로 내야 한다면, 기업이 콘텐츠 가격을 올릴 수 밖에 없다고 봤다.

만약 기업이 콘텐츠 가격을 조정하지 않을 경우, 유 교수의 계산에 따르면 최대 2조7천818억원에서 최소 1조1천691억원의 매출 감소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유 교수는 직접적인 매출 감소에 따라 노동 감소 효과도 일어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모바일 콘텐츠 산업은 2016년 이후 매년 10.3% 성장하고 있는데, 수수료 부담으로 매출 감소 효과가 더 크게 작용할 수 있다고 전망하면서다.

유 교수는 "정부가 일을 늦게 처리하고 대응할 수록 하루 몇십 명의 젊은이가 꿈을 잃어갈 수 있다고 생각하고 사안에 임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황승흠 국민대학교 교수는 만약 국회서 구글 인앱결제 방지법의 입법이 되지 않는다고 해도, 문제 해결을 위해 행정부의 조치가 시작되면 된다고 강조했다.

입법이 안 된다고 해당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포기하면 안 된다는 의미다. 황 교수는 "자세히 들여다보면 현행 법으로도 해결할 수 있을 수 있는데, 법 통과를 위해 국회만 바라보고 있고, 입법 실패가 문제 해결 실패로 여겨지면 안 된다"고 조언했다.


인기협 토론회

안희정 기자(hjan@zdnet.co.kr)

▶ 지디넷코리아 '홈페이지'
▶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는 언론사에서 IT 섹션으로 분류했습니다.

모레(23일)까지 동해안에서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예상됩니다.

기상청은 동해상에 발표된 풍랑특보가 해제되더라도 1.5미터 내외의 너울성 파도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너울은 바람에 의해 만들어진 파도가 바람이 멈춘 뒤에도 계속 이어져 육지까지 밀려오는 것으로 일반 파도에 비해 파장이 길어 더 위력적입니다.

잔잔해 보이는 바다에서 갑자기 밀려오기 때문에 갯바위나 방파제, 해안가에서 인명 피해를 유발합니다.

지난 9월 28일 강원도 고성의 해변에서 모래놀이를 하던 일가족 3명이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목숨을 잃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강민수 (mandoo@kbs.co.kr)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 기후는 말한다…지난 3년 여름의 경고/ 전문가가 말하는 기후 위기

▶ 더 빠르고 정확한 소식을 원하시면 KBS뉴스 구독!
이 기사는 언론사에서 생활 섹션으로 분류했습니다.

"한국이 나를 보살피고 책임진다는 생각에 거의 울뻔했다"
네이선 트위터 갈무리

네이선 트위터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코로나가 팬데믹 양상을 보이고 있는 와중에 한국에서 보내준 생존키트는 정말 마법 같은 것이었습니다. 한국 사람들은 제가 괜찮은지 확인하고 싶어 하는 것 같았고, 한국인들이 마치 나를 돌보고 책임지는 것 같았습니다"

1966년부터 1968년까지 춘천에서 평화봉사단(피스코) 일원으로 여고생들에게 영어를 가르쳤던 산드라 네이선(75)의 말이다.

현재 뉴욕에 살고 있는 그는 최근 미국에서 코로나19가 창궐함에 따라 집밖에 나갈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었다.

이같은 그에게 한국에서 보내준 코로나 생존키트는 정말 하늘이 준 선물과 같았다. 그는 “생존키트를 받는 순간 거의 울뻔했다”고 뉴욕타임스(NYT)와 인터뷰에서 밝혔다.

그는 이달 초 "Covid-19 Survival Box"라고 표시된 소포를 하나 받았다. 소포 안에는 ‘당신의 한국에 대한 헌신에 대한 감사의 표시’라는 글이 적혀 있었고, 안에는 마스크와 화장지 등이 들어 있었다.

마스크와 화장지 이외에도 장갑, 스킨케어 제품, 인삼 사탕, 비단 부채, 거북이 디자인의 은색 젓가락과 숟가락 두 세트가 있었다.

은퇴 한 노동 변호사인 네이선은 "상자는 마법이었습니다. 한국 사람들은 제가 괜찮은지 확인하고 싶어하는 것 같았습니다. 그들은 마치 나를 돌보고 책임지는 것처럼 행동했습니다"고 말했다.

50여년 전 네이선씨는 다른 평화 봉사단 단원들과 같이 한국을 방문했다. 평화봉사단은 1966년부터 1981년까지 젊은 미국인들이 교사와 의료인으로 한국에 봉사하러 온 단체다. 약 2000여명이 파견됐고, 당시 한국은 가난한 나라였다.

그러나 한국은 현재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국가 중 하나며,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에 대한 대응은 전세계의 모범이 되고 있다.

정부가 운영하는 한국재단은 지난 10월 전직 평화봉사단 봉사자 514 명에게 코로나19 생존키트를 보냈다고 밝혔다.

네이선은 시카고 대학을 졸업한 후 평화봉사단에 합류했다. 그녀는 한국에 도착한 최초의 자원 봉사자 중 하나였으며, 춘천에 배정돼 지역 고등학교에서 영어를 가르쳤다. 당시 그녀는 21세였다.

춘천 주변은 아름다웠지만 대부분 거리는 비포장 도로였다. 아이들은 신발 없이 맨발로 다녔고, 어두워지면 천장을 가로 지르는 쥐소리에 밤잠을 설쳐야 했다.

당시 한국에는 화장지도 없었다. 네이선은 동료들과 논쟁거리중 하나가 화장지로 뉴스위크 종이가 더 좋은지 타임지의 종이가 더 좋은지에 대한 것이었다고 회고했다.

네이선은 겨울 아침에 씻기 위해 플라스틱 용기에 담긴 얼음을 깨뜨렸고, 학교는 숯불 난로 한 개로 교실을 데우는 슬프고도 추운 장소였다.

그러나 네이선은 영어를 배우고 싶어 하는 그녀의 학생들과 강한 정서적 유대감을 형성했다. 그녀는 한때 한국에서 흔한 문제였던 기생충 치료를 위해 가난하고 병든 소녀를 미군 의사에게 데려갔다.

그 소녀의 어머니는 나중에 네이선에게 따뜻한 달걀 몇 개를 선물했다. 네이선은 "그 달걀은 학생과 어머니가 더 필요했을 텐데…눈물을 흘릴 만큼 감사했다"고 당시를 회고했다.파워볼

그는 지난 8월 한국재단으로부터 선물 상자를 보낸다는 제안을 받았다. 그녀는 그것이 단지 한국 정부의 홍보물일 거라고만 생각했다.

그러나 열고 보니 코로나 생존키트였다. 그녀는 "정말 거의 울뻔했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실제적인 사람입니다. 하지만 상자에는 확실히 마법 같은 것이 있었습니다"라고 덧붙였다고 NYT는 전했다.

sinopark@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